정태옥 '인천·부천 비하' 발언...선거 막판 변수될까? / YTN

YTN NEWS · 18,559 views
[앵커]
자유한국당 정태옥 의원의 인천과 부천 비하 논란이 지방선거 막판 변수로 떠올랐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물론 다른 야당까지 맹공격에 나섰고, 자유한국당은 정태옥 의원에 대한 윤리위 소집을 요청했습니다.

이동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정태옥 / 자유한국당 의원 : 서울에서 살던 사람들이 양천구, 목동 같은 데 잘 살다가 이혼 한번 하거나 직장을 잃으면 부천 정도로 갑니다. 부천에 있다가 또 살기 어려워지면 그럼 인천 가서 중구나 남구나 이런 쪽으로 갑니다.]

자유한국당 정태옥 의원의 이른바 '인천·부천 비하 발언'을 놓고 더불어민주당은 총공세에 나섰습니다.

인천과 부천 지역 소속 의원들은 주말 기자회견을 열어, 유정복 후보를 비호하려다 지역 비하 발언이 나온 것이라며, 자유한국당은 물론, 유 후보도 석고대죄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윤관석 / 더불어민주당 의원 : 이 모든 사태의 원인을 박남춘 후보에게 돌리는 모습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의 비서실장 출신으로서의 면모를 그대로 볼 수 있습니다. 친박의 습성을 버리지 못한 유정복 후보의 모습이 자유한국당의 진짜 얼굴입니다.]

민주당 부천지역 출마자들은 별도의 합동 규탄 유세를 열었습니다.

바른미래당도 정 의원이 홍준표 대표의 막말을 배운 것 같다고 비판했고, 정의당 지방의원 후보들은 아예 정 의원을 명예훼손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파장이 커지다 자유한국당도 사태 수습에 나섰습니다.

홍준표 대표는 대변인직 사퇴와는 별개로 정 의원에 대한 징계를 논의할 윤리위원회 소집을 요청했습니다.

당사자인 유정복 후보는 개인 성명을 통해 아예 정 의원이 이번 사태의 책임을 지고 국회의원직을 사퇴해야 한다고 주장하며,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는다면 중대한 결심을 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수도권의 전반적인 판세가 여당에 밀리는 상황에서 뜻하지 않은 돌발 악재까지 겹치자 자유한국당은 곤혹스런 표정을 감추지 못하고 있습니다.

YTN 이동우입니다.

▶ 기사 원문 : http://www.ytn.co.kr/_ln/0101_201806091800493187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email protected],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한국 뉴스 채널 와이티엔 / Korea News Channel YT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