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 불쌍"...논평 하루 만에 뒤집은 한국당 / YTN

YTN NEWS · 66,665 views
■ 이종근 / 데일리안 논설실장, 이종훈 / 정치평론가

[앵커]
세월호 7시간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 결과에 대해서 한국당이 박 전 대통령을 옹호하는 듯한 논평을 내면서 논란이 됐습니다. 한국당은 새 논평을 내고 급히 진화에 들어갔습니다. 전문가 두 분 모셨습니다. 이종근 데일리안 논설실장, 이종훈 정치평론가 두 분 나오셨습니다. 어서 오세요.

[인터뷰]
안녕하세요?

[앵커]
불쌍하다라는 단어는 하루가 지나서 잘못했다라는 단어로 바뀌었습니다. 주제어 보시죠.

[앵커]
한국당의 논평 논란. 홍지만 대변인의 논평이 논란의 시발점이 됐습니다. 먼저 어떤 내용인지부터 보시죠. 이런 내용입니다. 실체는 단순하다. 박 전 대통령은 구조를 골든타임이 지난 뒤에야 참사 발생을 알게 됐다. 업무를 잘못했다고 탓을 했으면 됐지 7시간 난리굿을 그토록 오래 벌일 일이 아니었다 이렇게 했고요.

그리고 박 전 대통령이 최순실을 만난 것도 사전에 예약된 만남이었고 7시간을 두고 난무했던 주장들 중에 사실로 드러난 건 아무것도 없다. 광풍을 저지 못해 수모를 당하고 국정농단이라는 죄목으로 자리에서 끌려내려온 박 전 대통령. 마지막 문장이 논란이 된 거죠. 인간적으로 불쌍하다 이런 입장을 냈습니다.

이 논평이 한국당의 공식 홈페이지에 실렸기 때문에 많은 분들이 이것이 한국당의 공식 입장이라고 생각할 수밖에 없는 그런 정황이었는데요. 당 홈페이지에 올라갔다. 올라가는 과정에서 홍지만 대변인이 혼자 결정할 수 있는 건 아니지 않습니까?

[인터뷰]
아닙니다. 보통 당 대변인이 논평을 할 때는 당 지도부, 최소한 당 대표나 원내대표하고 상의를 하게 되어 있죠. 그런데 지금 보면 상의를 안 했다라는 것이 당 지도부의 입장입니다. 그러면 예를 들어서 소소하게 상의는 하지 않더라도, 표현은 상의하지 않더라도 이런 방향으로 내겠다 정도의 공감대가 형성이 돼 있으면 그렇게 해 하는데 표현에서 전혀 생각지도 못한 표현이 나온 게 아니냐 이런 정도는 유추할 수가 있겠죠.

[앵커]
그러니까 대변인이 논평을 이렇게 쓰면 단어 하나하나까지 여러 사람이 검증하는 절차가 좀 정확히 마련되어 있는 건 아닌가 보죠?

[인터뷰]
그래도 어느 정도는 자율성을 주는 거죠. 대변인들끼리는 서로 약간은 존중해준다고나 할까. 그런데 저는 이번 일은 이거는 굉장히 의도된 거라... (중략)

▶ 기사 원문 : http://www.ytn.co.kr/_ln/0101_201803292238577370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email protected],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한국 뉴스 채널 와이티엔 / Korea News Channel YTN ]